'검찰-언론' 유착 의혹..수구언론의 물타기가 시작됐다

Obo

'검찰-언론' 유착 의혹..수구언론의 물타기가 시작됐다

단풍나무숲 3 7,058 2020.04.03 04:46
뉴스매체 : 조선일보 기레기이름 : 박국희

d626702743d255792dffe3474301973e_1585856861_5854.jpg
 


종합편성채널 <채널에이(A)>의 '검-언 유착' 의혹의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하면, 채널A의 이동재 기자가 신라젠 대주주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를 상대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친여권 인사들의 비위를 캐기 위해 강압취재를 했다는 내용입니다.

주목할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 모 검사장의 이름이 등장한다는 사실입니다. 이에 정치권 및 시민사회는 그동안 관행처럼 이어져오던 검찰과 언론의 유착 정황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실제 공개된 녹취록과 편지 등에 따르면, 이 기자가 이 전 대표와 측근에게 접근해 유 이사장과 친여권 인사의 비위를 캐내려는 정황이 아주 구체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 기자는 금융사기 등으로 수감 중인 이 전 대표에게 여러 차례 편지를 보내 "신라젠 사건과 유 이사장 등 현 여권 인사들의 관련성을 알고 싶다. 검찰이 이 전 대표의 가족 재산을 먼지 하나까지 털어 모두 빼앗을 가능성이 높은데, 만남의 자리를 갖고 싶다"고 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이 기자는 이 전 대표의 측근과 만난 자리에서는 "유시민을 치고 싶다. 검찰도 좋아할 거다" "안 하면 그냥 죽는다"라며 협조하지 않을 경우 가족에게까지 수사의 칼끝이 향할 것이라고 협박했습니다. 언론 윤리를 도외시한 채 조폭이나 할 법한 막가파적 행태를 보인 것이죠.

더욱 심각한 것은 이 과정에서 검찰과의 긴밀한 유착 정황이 드러났다는 사실입니다. MBC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검찰과 협의할 수 있고, 자리를 깔아줄 수 있다. 실형은 막을 수 있고, 가족을 살릴 수 있다"고 이 전 대표의 측근을 종용하는 이 기자의 목소리가 선명하게 담겨있습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한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도 이 기자와 윤석열 총장의 측근인 한 모 검사장과의 대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하며 '검-언 유착' 의혹을 정조준했습니다.

황 전 국장이 공개한 녹취록에는 한 모 검사장이 종편 소속 기자에게 "만나봐 쟤네가 무슨 얘기를 하는지 봐"라고 말하자 이 기자가 "제가 그 얘기를 했어요. 저는 브로커가 아니고, 검찰에서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고 해서, 해야 되는 수사를 안 할 수는 없다고"라고 답변하는 장면이 담겨있습니다.

지금까지의 보도 내용을 종합해보면, 윤 총장의 최측근인 한 모 검사장과 채널A 법조기자인 이 기자가 이 전 대표에게 먼저 접근했고, 가족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흘리며 유 이사장 및 친여권 인사들의 비위를 캐내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총선이 코 앞이라는 점을 상기하면, 윤석열 검찰이 종편과 함께 선거판을 흔들기 위한 목적에서 유 이사장 및 친여권 인사가 관여된 초대형 게이트를 기획-모의했다고 합리적으로 의심을 해볼 수 있습니다. 윤 총장 취임 이후 검찰이 조국 수사와 울산시장선거 하명수사 의혹, 라임 사태 등 정부여당 관련 사건들에 유독 집착해왔다는 점에서 이같은 추론이 가능합니다.

윤 총장의 측근이 개입된 '검-언 유착' 의혹이 터지자 시민사회 및 언론단체들의 비판이 솟구치고 있습니다. 여론 역시 극도로 나빠지고 있습니다. 그러자 수구보수언론들은 일제히 프레임을 전환시키기 위해 이번 사건을 진실공방의 문제로 축소시키는 한편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범여권의 공세라고 몰아가고 있습니다.

특히 조선일보는 2일 "장모 이어 측근.. 親조국 세력, 집요한 '윤석열 몰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여권과 정부 인시들의 '검찰 때리기'를 조국 사태 이후 잠잠하던 '윤석열 때리기'가 시작됐다며, 총선 이후 예상되는 '정권 수사'에 대한 견제이자 '윤석열 퇴진'을 위한 사전 포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록과 자필 편지 등 '검-언 유착'의 정황증거가 이미 나온 상황입니다. 더욱이 그 대상이 윤 총장의 최측근인 한 모 검사장입니다. 정상적인 언론이라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데 앞장서야 합니다. 검찰과 언론의 뿌리깊은 공생-유착 행태를 끊어내기 위해서라도 그렇게 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수구보수언론은 사건의 본질을 가리기 위한 물타기에 혈안이 된 모습입니다.

잠시 시간을 돌려보겠습니다. 지난 2014년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로 알려진 정윤회씨의 국정 개입 의혹으로 여론이 악화되자 당시 청와대와 여당, 수구언론들은 즉각 물타기에 들어갔습니다. 논란의 핵심이었던 비선 측근들의 국정개입 의혹의 실체를 밝히는 대신 문건 유출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하며 본질 흐리기에 나선 것이죠.

박근혜는 "(문건 유출은) 있을 수 없는 국기문란 행위"라 못을 박았고,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은 논란 확산을 막기 위해 당력을 집중시켰으며, 수구언론은 적극적으로 측면지원에 나섰습니다.

그 결과 비선 측근의 국정농단 의혹에서 시작된 이른바 '정윤회 문건' 파동은 시간이 지나면서 문서 유출 사건으로 변질됐습니다. 결국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박관천 전 행정관이 기소되면서 파문은 일단락되고 맙니다.

만약 그때 새누리당과 언론이 문제의 핵심을 제대로 건드렸다면 어땠을까요. 아마도 국정농단 사건은 일어나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정윤회 문건'의 본질은 대통령 비선 측근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의 실체 규명에 있었습니다. 문건의 작성 경위와 내용, 정씨와 '문고리 3인방' 등 문건에 이름이 올라 있는 측근들의 국정개입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는 것이 핵심이었다는 의미입니다.

그러나 당시 어땠습니까. 박근혜는 수사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고, 청와대는 문건 유출 경위를 밝히는 데 집중했으며, 새누리당과 수구언론은 이를 물타기하는 데 촛점을 맞췄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국정농단으로 이어졌습니다. 대통령과 청와대,여당과 언론이 책임을 방기하고 비선실세 국정개입 사건의 실체를 물타기한 결과 전대미문의 사건이 터져버린 것이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그 난리를 겪고도 이 나라 수구언론은 변한 것이 없습니다. 또다시 판을 흔들며 프레임 전환에 나서는 모습입니다. 수구보수언론의 물타기는 단순히 국면을 전환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는다는 것에 문제의 심각이 있습니다. 비선실세 의혹이 국정농단 사건으로 비화된 것에서 알 수 있듯, 국가는 물론 사회공동체의 공익에도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악취가 나는 샘물은 마시지 말아야 합니다. 썩은내가 진동하는 데도 계속해서 그 물을 마신다면 그 사람의 몸과 정신도 썩어들어갈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조선-중앙-동아일보를 멀리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Comments

focusfactor 2020.04.03 08:42
검찰-언론의 공작에 다시는 안속는다~!!.

 3말4초에 터트려서 미통당을 유리하게
도우려 했던 정치 검찰의 술수를 좌시하면 안됩니다.
철저히 특검해야 합니다.
4월 15일 한일전 승리로 적폐청산에 힘을 실읍시다.
단풍나무숲 2020.04.03 10:20
제발요, 이번에 미통당 영남 자민련으로 만들어야 되는데.
민주당이 넘 무기력해요...
쿠바체 2020.04.03 22:51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열심히 달려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 따옴표 봐라. 누가 화자야? 김태호가 그리 말했다고? 댓글[3] 쿠바체 2020.04.06 7113
49 그래, 실수일거야....설마 작정하고 바보짓 하겠어? 댓글[4] 쿠바체 2020.04.06 7955
48 노욕인가, 노망인가..김종인의 새빨간 거짓말.2 댓글[8] 단풍나무숲 2020.04.06 9968
47 할아버지 이름이 똥칠하고 있는 X 댓글[3] 우공이산 2020.04.05 7189
46 이철씨의 지인 지모씨가 제보자X든, 열린민주당이든....뭐, 어쩌라고? 댓글[5] 쿠바체 2020.04.05 10009
45 김종인의 새빨간 거짓말.1 댓글[4] 단풍나무숲 2020.04.05 7631
44 검찰-언론 총선 모의 쿠데타, 침묵하는 언론 댓글[2] 단풍나무숲 2020.04.04 6637
열람중 '검찰-언론' 유착 의혹..수구언론의 물타기가 시작됐다 댓글[3] 단풍나무숲 2020.04.03 7060
42 반미 구호 외친자, 햄버거도 먹지 마라!!!!!!! 댓글[3] 쿠바체 2020.04.02 7501
41 기레기 대마왕 김대중, 그가 퇴임식에서 한 말 댓글[6] 단풍나무숲 2020.04.02 9042
40 마침내 꼬리 잡힌' 검찰-종편-통합당' 게이트 댓글[7] 단풍나무숲 2020.04.01 9013
39 대형사고 친 세계일보...아른거리는 일베의 향기 댓글[2] 단풍나무숲 2020.03.31 6850
38 이걸 설문조사라고....중앙일보의 편파적 문항 댓글[3] 쿠바체 2020.03.31 6880
37 호환마마보다 해로운 '조선-중앙-동아일보' 댓글[4] 단풍나무숲 2020.03.31 7813
36 기레기의 이간질....시민당 1번이 조국딸을 비난했다고? 댓글[2] 쿠바체 2020.03.30 6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