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레기 대마왕 김대중, 그가 퇴임식에서 한 말

Obo

기레기 대마왕 김대중, 그가 퇴임식에서 한 말

단풍나무숲 6 3,154 2020.04.02 08:48
뉴스매체 : 좃선일보 기레기이름 : 김대중

78b1db33bbb6d80328f20197aa7b73a9_1585784786_0103.jpg
 

영화 <내부자들>은 청소년관람불가임에도 불구하고 1000만 관객에 육박하는 엄청난 흥행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정치와 경제, 언론이 결탁한 우리 사회의 검은 치부를 세밀하게 묘사한 이 영화는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아슬하게 오가며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습니다.


실제 극중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현실 속 캐릭터들을 고스란히 차용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평가입니다.


그중 유력 일간지의 논설주간 이강희(백윤식 분)는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캐릭터입니다. 강력한 펜의 힘으로 정치판을 설계하는 그는 극중에서 이런 대사를 날립니다.


"어차피 대중들은 개, 돼지 입니다. 뭐하러 개, 돼지들에게 신경을 쓰시고 계십니까. 적당히 짖어대다가 알아서 조용해질 겁니다."


이강희의 이 대사는 한동안 세간을 떠들썩하게만들었고, 숱한 패러디를 양산시켰습니다. 극중 이강희는 조선일보 김대중 고문(논설위원)을 모티브로 해서 만든 가상 인물입니다. 그가 실제 저런 말을 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그의 글 속에 녹아있는 세계관으로 미루어본다면 전혀 이상하지 않아 보입니다.


김 고문이 3월 31일 조선일보에서 31일 퇴임했다는 소식입니다. 무려 54년 10개월간이나 근무한 이력에 걸맞게 조선일보는 이날 "변하면 안 되는 것 두 가지, 기자 정신과 글쓰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 고문이 한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이자 당대 최고의 논객이라 한껏 추켜세웠습니다.


54년 10개월. 강산이 5번이나 바뀔만큼 긴 세월입니다. 저 오랜 세월동안 보수논객임을 자처하며 싸질러왔을 무수한 배설물들을 생각하니, 아찔합니다. 편파적인 시각을 바탕으로 선동과 왜곡을 일삼으며 권력의 편에 서서 혹세무민해왔던 그였습니다. 그리고 그 기간이 무려 55년입니다. 이런 생각이 드는 게 당연하겠지요.


그런데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그가 퇴임하며 남긴 말은 더욱 끔찍합니다.


"아직도 200자 원고지에, 그것도 가로가 아닌 세로로 글을 쓰는 낡은 기자는 이제 물러갑니다. 기자로 살아서 행복했습니다. 아부 안 하고 돈 안 밝히고 살아서 좋았습니다. 55년 동안 감사했습니다."


"용기 있는 비판 의식을 뜻하는 기자 정신이 아무리 투철해도 글쓰기가 뒤따라주지 못하면 좋은 보도가 나올 수 없고, 그 역도 마찬가지"


"기자 개개인의 글쓰기와 완성도가 중요하며, 기자가 완성도 높은 글을 신문에 파는 시스템으로 가야 한다"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 친일독재수구 세력의 편에 서서 반민주적이고 반민족적인 논지의 칼럼을 써왔던 김 고문이 고별사에서 후배들에게 '기자정신'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궁금해집니다. 그가 강조하는 기자정신의 실체는 과연 무엇일지 말입니다.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그가 말하는 기자정신이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그것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사실입니다. 돈 냄새 하나는 귀신같이 맡았던 이명박이 정직을 강조한다거나, 오입질을 일삼았던 박정희가 순정을 강조한다면 사람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요.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겠죠.


조선일보에 따르면, 퇴임을 한 뒤에도 김 고문은 격주로 '김대중 칼럼'을 집필할 예정이라 합니다. 사회공동체의 공익을 저해하는 쓰레기 같은 칼럼을 앞으로도 2주 간격으로 봐야 한다는 뜻입니다. 김 고문의 나이는 올해로 81살입니다. 생물학적으로 적은 나이가 아니죠. 시간이 그의 편이 아니라는 사실에 작은 위안을 가져봅니다.

Comments

쿠바체 2020.04.02 11:31
그래도 어쨌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은퇴한다는 사실에 그나마 위안이 되네요....쩝
단풍나무숲 2020.04.02 12:42
마지막 문장, 시간은 우리의 편입니다. ㅎㅎ
focusfactor 2020.04.02 14:23
55년이면 반세기 동안 잘먹고 잘 살아 왔다는겁니다.
친일하면서...
그동안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임기중에도
요설로 국민을 현혹하며 친일파의 나팔수로 살았고
앞으로 죽을 때까지 그럴테죠.
하지만 죽기전에 보여주고 싶습니다.
조중동이 폐간되는 모습을...
단풍나무숲 2020.04.02 21:27
그렇게만 된다면, 런던 빅터리아 호수에서 만세 삼창을 외치겠습니다.
focusfactor 2020.04.03 02:34
야게..너무 야게...
빅토리아 호수 횡단으로 바꾸시욧~!!ㅋㅋ
단풍나무숲 2020.04.03 06:36
아, 쓰고보니 잘못 썼군요.
빅토리아 공원에서 발가벗고 만세 삼창하는 것으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1 그런 당신이 방가 밑에선 어찌 일하고 있누? 댓글[6] 단풍나무숲 2020.04.28 3307
1010 유령보수단체 주장은 보도하면서 윤석열 가족비리 의혹은 침묵하는 보수언론 댓글[6] 단풍나무숲 2020.05.05 3280
1009 TJB의 신박한 그래프 조작질. 애쓴다. 애써. 댓글[5] 쿠바체 2020.04.07 3270
1008 정재야, 정재야....전설의 댓글맛집을 추천합니다!!! 댓글[2] 쿠바체 2020.03.23 3264
1007 이철씨의 지인 지모씨가 제보자X든, 열린민주당이든....뭐, 어쩌라고? 댓글[5] 쿠바체 2020.04.05 3246
1006 최예빈 기레기를 위한 변명, 전설의 20촌 오함마 2020.03.20 3221
1005 문재인 대통령이 부러워 죽겠다는 좃선일보 댓글[5] 단풍나무숲 2020.03.27 3180
1004 '마이기레기닷컴' 선정 '5월의 기레기'를 발표합니다 댓글[2] 단풍나무숲 2020.06.02 3175
1003 미친 중앙일보 넘들, 국어도 모르냐? 댓글[4] 저스티스 2020.04.14 3167
1002 마침내 꼬리 잡힌' 검찰-종편-통합당' 게이트 댓글[7] 단풍나무숲 2020.04.01 3161
1001 기레기와 쓰레기 누가 더 나쁜놈인가! 댓글[6] 단풍나무숲 2020.03.23 3160
열람중 기레기 대마왕 김대중, 그가 퇴임식에서 한 말 댓글[6] 단풍나무숲 2020.04.02 3156
999 세월호 광장 옆에서 유족과 자원봉사녀 성행위, 대책 대신 '쉬쉬' 댓글[4] 중동의모래바람 2020.04.15 3118
998 이게 말이야, 막걸리야. 이런 것도 기사가 되는구나 댓글[4] 우공이산 2020.04.09 3056
997 "건장한 남편 걸어서 병원갔는데 죽어서"..이건 뭥미? 댓글[5] 단풍나무숲 2020.03.24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