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인사

Community

가입 인사

삼인성호 1 75 01.06 18:29

작년까지만 해도 중앙일보를 열독하고 신뢰했는데 요즘 중앙일보 너무 실망스러워서 끊었습니다.

아니면 원래부터 저질이었습니까?

조선일보, 한국경제는 옛날부터 싫어했지만 중앙일보의 타락을 보니까 왜 조중동거리는지 알 것 같습니다.

하여튼 기레기, 기더기를 피해서 돌아다니다가 여기까지 찾게 되었습니다.

Daum과 Bing에서 기레기라고 검색하니까 바로 나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oid=047&aid=0002266062

여기를 홍보해 주신 기자님께 감사의 말을 전합시다.

이 기사에 언급된 다른 곳도 들르고 있습니다.


기자가 편파적인 것도 문제지만 도저히 기사나 방송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적폐 저질 언론이 점점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당장 어제만 해도 어떻습니까?

조선일보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순댓국 먹는 영상을 기사라고 올리면서 그게 유행한다고 지껄입니다.

그 기사가 네이버 뉴스에서 상위권에 배치되었습니다.

나는 윤 총장이 누구인지 별로 관심도 없고, 그 기사를 보기 전까지 그 영상을 본 적도 없습니다.

그리고 그 영상은 게시된 지 며칠이 지났고, 심지어 그것도 다른 데서 가져온 것이었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조선일보 기자가 유튜브에서 자기에게 추천된 영상을 보고 감상문 쓰는 줄 알았습니다.

차라리 기자의 진심을 담은 감상문이면 별 일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에 다수의 언론사들이 똑같은 기사를 냅니다.

어이가 없습니다. 윤 총장이나 유튜버와 무슨 거래라도 했습니까?

어쨌든 헛짓에 동참한 언론사들은 모두 더 이상 신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oid=006&aid=0000106188


언론사와 기자도 나열하겠습니다.

조선일보 표태준, 조선비즈 유병훈, 중앙일보 고석현, 동아일보 조혜선, 매일경제 김진솔, 서울경제 김경훈, 한국경제 김명일, 헤럴드경제 최원혁, 데일리안 김하나, 매일신문 이혜진, 아이뉴스24 권준영, 위키트리 황기현, 인사이트 함철민, 파이낸셜뉴스 김도우

부정적 반응을 조금이라도 전달했으면 편파적이라도 명단에서 제외했습니다.

자극적 제목으로 선동하는 것은 마찬가지이지만 어차피 빼도 많습니다.


그리고 방송을 보니까 취재 기자까지 보내고는 당사자 앞에서는 한 마디도 못하면서 영상 자막에서만 비아냥거립니다.

1인 2역이 재미있는지 기자가 시청자 의견으로 위장한 댓글을 남기고 갈무리해서 영상에 띄우기도 합니다.

이런 걸 보면 유튜브도 보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Comments

단풍나무숲 01.06 22:28
댓글내용 확인